로고

강화군, 제153주기 광성제 봉행

- 신미양요 호국영령 어재연 장군과 무명용사 추모 -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17:26]

강화군, 제153주기 광성제 봉행

- 신미양요 호국영령 어재연 장군과 무명용사 추모 -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6/03 [17:26]

 

 

 

강화군이 지난 31, 불은면 광성보 충장사에서 신미양요 당시 순국한 어재연 장군과 무명용사들을 추모하는 153주기 광성제를 봉행했다.

 

이날 광성제는 윤도영 강화군수 권한대행, 박승한 강화군의회 의장, 박용철 인천시의원, 어재연 장군 현손 등 내빈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국민의례, 조총 발사, 수자기 게양, 제례 봉행 순으로 진행됐다.

 

광성제는 1871년 통상 개방을 빌미로 조선에 침입한 미국 로저스제독 함대에 맞서 싸우다 순국한 어재연 장군 외 조선군 351명에 대한 위령제로 매년 음력 424일 광성보에서 열리고 있다.

 

미국은 1866년 발생한 제너럴셔먼호 사건에 대해 조선에 책임과 통상을 요구하며 아세아 함대와 육전대를 보내 초지진을 함락시켰고 광성보를 공격했다. 어재연 장군과 그의 아우 어재순, 조선 수비군은 열세한 병력과 화력에도 불구하고 이곳에서 죽음을 마다하지 않고 싸우다 전원 순국했다.

 

이에 강화군은 외세 침략에 맞서 싸우다 순국한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리고 위국충절을 되새기고자 지난 2022년 충장사를 건립했고, 어재연 장군의 위패를 모셔 광성제를 봉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강화는 외세 침략에 맞선 항쟁의 보루로 우리 역사에서 중요한 순간마다 핵심적인 역할을 해온 고장이다, “본 행사를 통해 선열들의 고귀한 정신을 잊지 않고 되새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