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고양시] 일산호수공원 새단장… 경관·디자인·북카페 추가 등 대대적 시설 개선

- 각종 시설물 개보수, 화장실문화·선인장전시관 등 탈바꿈 예정
- 호수교 하부 공간 활용… 북카페 조성으로 책 읽는 공원 기능 강화
- 한국의 미 담은 ‘전통정원’, 향기로운 ‘연꽃호수’ 등 새로운 명소 거듭나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29 [10:24]

[고양시] 일산호수공원 새단장… 경관·디자인·북카페 추가 등 대대적 시설 개선

- 각종 시설물 개보수, 화장실문화·선인장전시관 등 탈바꿈 예정
- 호수교 하부 공간 활용… 북카페 조성으로 책 읽는 공원 기능 강화
- 한국의 미 담은 ‘전통정원’, 향기로운 ‘연꽃호수’ 등 새로운 명소 거듭나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5/29 [10:24]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는 일산호수공원 내 시설을 개선해 편의와 안전을 강화하고, 북카페 조성으로 문화시설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정비 사업을 펼치고 있다. 더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일산호수공원을 새롭게 단장해 지역 관광 명소화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일산호수공원의 우수한 자원을 기반으로 특색 있는 문화관광지로서 매력을 더하고, 고양의 랜드마크 일산호수공원이 더욱 사랑받는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후시설물 개선’, ‘화장실문화·선인장전시관 사업화’ 등 연구 용역 추진

 

지난 2월 고양시는 ‘2024년 올해의 도시설계 대상’ 시상식에서 디자인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대상작인 ‘일산호수공원의 내일을 그리다’는 공원의 미래 설계, 개보수 사업 등의 내용을 담았고, 시민과 함께 만드는 지속 가능한 도시 공간 조성에 대한 노력이 인정을 받았다.

 

일산호수공원은 조성된 지 30년이 넘어 곳곳의 시설물이 노후화됐고 일부 수리만으로 불편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이에 따라 시는 ‘일산호수공원 노후시설물 리노베이션 연구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화장실, 매점, 안내 표지판 등 노후시설 개선 종합 계획 수립 ▲공원 내 공공화장실 디자인 가이드라인 설정 ▲보행로, 자전거도로 등 특색 있는 바닥 패턴 디자인 제시 등이다. 해당 용역으로 노후화된 시설물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휠체어, 유아차 등 이용 편의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또한 ‘화장실문화전시관·선인장전시관 사업화 방안 연구 용역’도 함께 추진한다. 이용자가 적은 화장실문화전시관 개선 사업을 필두로 선인장전시관 등 주변 시설과 연계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새로운 전시 콘텐츠나 문화시설 구축 방안을 마련해 새로운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차별화 전략을 제시할 계획이다.

 

북크닉 즐기는 책 읽는 공원으로… 일산호수공원 북카페 설계 공모 추진

 

일산호수공원 호수교 남단 교량 하부에는 연면적 240㎡ 규모의 북카페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곳은 음료 자판기와 벤치가 설치돼 있어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이용돼 왔고, 소규모 공공건축인 북카페 조성에 따라 쉼터 기능에 내실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일산호수공원에는 호수공원 작은 도서관과 플라워 북카페(꽃전시관 2층)가 운영 중이다. 또한 지난해 일산호수공원을 무대로 제10회 대한민국 독서대전을 개최했고, 올해도 일관성 있는 독서문화축제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북카페 조성사업은 ‘책 읽는 공원’ 테마의 연장으로 조성되고, 교량 하부라는 이색적인 장소에 주변 호수와 경관을 활용할 수 있어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역할이 기대된다. 시는 오는 6~7월 내로 설계 공모를 진행해 북카페 조성 취지에 가장 적합하고 창의적인 공간을 제안하는 설계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통정원 보수, 연꽃 식재 등 새로운 힐링 명소 선보여

 

지난 2000년도에 조성된 일산호수공원 내 전통공원은 시설 노후화에 따라 보수 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고양국제꽃박람회를 맞아 지난 4월부터 전통정원 시설 보수를 시작했고 황매화, 수국 등 다양한 수목과 초화를 식재했다. 전통정원의 중앙 연못에는 원형 섬이, 안쪽에는 사각 정자와 꽃밭이 조성돼 있다. 정원 입구에는 고양시 시목인 백송을 심었고, 야간 경관을 위해 대나무숲에 반딧불 조명을 설치했다.

 

꽃박람회가 끝난 후에도 오래된 전통 담장과 전통문 등 추가 보수를 진행 중이고, 훼손된 바닥 포장과 초화 식재지 복구 등을 9월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한편 일산호수공원 자연호 일대는 향기로운 연꽃으로 채워지게 된다. 오는 6월부터 홍련, 백련, 황련 등 다양한 색을 지닌 연꽃과 빅토리아 수련 등 4,610본을 식재해 일산호수공원을 방문하는 시민,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경관을 선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