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시흥시] 도시 미관 개선 작업‘착착’ 불법건축물ㆍ경작지 행정대집행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0:33]

[시흥시] 도시 미관 개선 작업‘착착’ 불법건축물ㆍ경작지 행정대집행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5/24 [10:33]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행정대집행을 통해 도시 미관 개선에 나섰다. 시는 5월 초 국유재산인 국유지를 수십 년간 무단 점유했던 은행동 소재 도로변 불법건축물을 철거한 데 이어 지난 24일에는 안현동 212-76번지 일원 안현지하차도 일대 불법경작지 정비도 완료했다.

 

은행동 불법건축물의 경우 도시미관을 저해하며 철거 요청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했었다. 뿐만 아니라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어, 차량 및 보행자들에게 불편함을 초래하는 문제도 있었다.

 

시는 수년 간 무단점유자에게 원상회복 명령 및 변상금 부과 등 행정조치와 고발 조치를 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단점유자의 자진 철거 이행 의사가 없음에 따라 행정대집행을 진행했고, 5월 초 철거를 완료했다.

 

역시 도시 미관을 해치고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골칫거리였던 안현지하차도 일대의 불법경작지의 정비도 완료했다. 그간 해당 지역의 불법경작을 해결하기 위해 안내문과 현수막 설치, 현장 단속 및 계도를 지속해왔으나 문제 해결이 쉽지 않았다.

 

이에 시는 행정대집행 카드를 꺼내들었고 약 1,700㎡ 규모의 땅을 원상 복구했다. 더불어 향후 불법경작 재발 방지를 위해 이팝나무, 노각나무 등 총 230그루를 식재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공유재산 내 불법경작지 정비, 혁신적인 국유재산 관리를 통해 시민이 쾌적한 일상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관리체계 혁신을 통해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공유재산 활용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