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시흥시] 신천동 주민자치회, ‘따뜻한 복지마을 만들기’ 주거환경개선 힘써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10:34]

[시흥시] 신천동 주민자치회, ‘따뜻한 복지마을 만들기’ 주거환경개선 힘써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5/14 [10:34]

시흥시 신천동 주민자치회는 지난 12일 관내 홀몸노인 가구를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사업인 ‘따뜻한 복지마을 만들기’를 전개했다.

 

이번 사업은 2020년부터 주민자치 사업으로 이어져 오고 있으며, 올해 주민자치계획으로 발굴된 신천동 주민자치 활성화 사업이다. 원도심 특성상 노후화 된 건물이 많고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고자 하는 신천동 주민들의 의견이 모여 사업이 시작됐다.

 

사업은 주민자치회를 주축으로 진행되며 대상자 2가구를 선정해 재료비만으로 진행하며, 주민들의 손으로 직접 신천동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사업을 통해 신천동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의 추천을 받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가구를 선정하고 연 2회, 가구당 150만 원 상당의 예산 내에서 도배, 장판, 소독 등의 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참여한 김동의 주민자치위원은 “추천받은 가구를 사전 방문했을 때 어르신 혼자 사는 곳의 위생이 열악해 도배장판 시공이 하루가 시급하다고 느꼈는데, 이렇게 깨끗해진 모습을 보니 마음이 놓인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송현수 신천동장은 “이번 사업은 주거환경이 열악한 곳에서 어르신 홀로 사는 가구 중 여러 가지 이유로 복지서비스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해 주민이 주도하는 주민자치 사업으로 지원할 수 있어 의미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하반기에 한 번 더 진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