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사반장 1958' 이제훈, 동대문파 일인자 ‘이정재’ 김영성 만난다! 여유로운 미소 속 팽팽한 신경전

박재건 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10:31]

'수사반장 1958' 이제훈, 동대문파 일인자 ‘이정재’ 김영성 만난다! 여유로운 미소 속 팽팽한 신경전

박재건 기자 | 입력 : 2024/05/03 [10:31]

 

‘수사반장 1958’ 이제훈이 김영성을 만난다.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기획 MBC 장재훈, 홍석우/연출 김성훈/극본 김영신/크리에이터 박재범/제작 ㈜바른손스튜디오)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3일, 박영한(이제훈 분) 형사와 이정재(김영성 분) 회장의 첫 만남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두 사람의 여유로운 미소 속 팽팽한 신경전이 긴장감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는 영아 납치와 매매 등을 벌인 보육원 ‘에인절 하우스’ 원장 오드리(김수진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영한과 김상순(이동휘 분)은 쓰레기 소각장에서 사라진 아기 ‘종우’의 강보를 발견했고, 조경환(최우성 분)은 아기들을 납치한 것이 ‘미제 아줌마’ 장말순(고서희 분)이라는 결정적 증거를 확보했다. 서호정(윤현수 분)은 배를 타고 땅끝 섬마을을 찾아가 만난 군의관을 통해 매장됐던 아기들이 장애를 가지고 있었다는 사실을 입수했다. 이처럼 ‘따로 또 같이’ 움직이는 형사 4인방의 팀플레이가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박영한과 이정재의 첫 대면 현장에 이목이 집중된다. ‘조선 천지에 모르는 사람이 없다’는 동대문파의 일인자 이정재. 그 이름에도 꿈쩍하지 않던 박영한이 직접 그를 찾은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박영한이 종남 경찰서에 부임한 이후, 동대문파와 자꾸만 얽히며 이정재도 그를 눈엣가시로 여기고 있는 만큼 이들의 독대는 그 자체로 아슬아슬하다. 앞선 예고편에서 “감히 제안을 드리러 온 겁니다”라며 호기롭게 말하던 박영한의 은밀한 제안은 무엇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3일) 방송되는 5회에는 종남시장 떡집 청년 성칠(엄준기 분)이 피범벅이 된 채 주검으로 발견된다. 박영한은 범인을 찾아 나서지만, 살모사(=어삼룡/강인권 분)의 범행을 확신하면서도 그를 잡을 수 없는 난항에 빠진다. ‘수사반장 1958’ 제작진은 “드디어 박영한과 이정재의 첫 만남이 이뤄진다. 적수 없던 박영한의 수사를 막는 ‘권력형 빌런’ 이정재가 움직이며 극의 분위기는 한층 고조될 것”이라며 “누구보다 성칠을 각별히 아꼈던 박영한이 안타까운 죽음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 5회는 오늘(3일), 기존보다 10분 앞당겨진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