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올해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에 241억원 투입…배 등 14개 품목 집중지원

김준빈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09:29]

[경기도] 올해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에 241억원 투입…배 등 14개 품목 집중지원

김준빈 기자 | 입력 : 2024/02/15 [09:29]

▲ 2023년 연동하우스(광주시 퇴촌면)     

 

경기도가 2024년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에 241억 원(도비 45억 원)을 투입해 배, 사과, 화훼, 벼 등 14개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은 경기도 농산물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별 명품 농산물을 발굴 육성하고자 2004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농업인이 제안한 사업을 공모해 선정하는 상향식 지원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11~12월 시군 심사, 도 현장검증 등을 통해 지역특화 품목과 특화 가능성이 높은 품목을 대상으로 지원할 사업 40개를 선정했다. 올해는 배, 사과, 복숭아, 포도, 화훼, 인삼, 부추, 토마토, 블루베리, 딸기, 벼, 콩, 참외, 참비름 등 14개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광주시 등 4개 시군의 화훼농가 시설개선을 위해 다겹보온커튼, 장기연질필름, LED보광등, 농업용 난방시설 등을 지원하고, 사과·배 과수단지 조성을 위해 연천군 등 7개 시군에 과원 조성, 선별장, 저온저장고, 조류퇴치기, 방조망 등을 지원한다. 또 여주시 등 9개 시군의 시설채소농가에 노후화된 하우스 시설개선을 위해 차광시설, 자동개폐기, 안개분무시설, 다겹보온, 장기연질필름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품목지원과 별도로 올해는 처음으로 귀농인들의 농기계 구입부담 경감과 안정적인 영농정착 기반 조성을 위해 안성시와 연천군에 귀농인 전용 농기계 임대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황인순 친환경농업과장은 “연차별 지원이 필요한 사업은 지속적으로 지원해 지역특화 품목의 단지화, 규모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선택형 맞춤농정 사업 성과를 분석한 결과 남양주 친환경 딸기 생산자단체는 시설하우스·저온저장고 지원으로 노동력을 절감해 매출액이 ’21년 39억 원에서 ’23년 42억 원으로 늘었다. 포천 사과 생산자단체는 과원조성, 방제기, 저온저장고 등 지원을 통해 ’22년 매출액 102억 원에서 ’23년 108억 원으로 증대됐다. 양평 부추 생산자단체 역시 시설하우스, 청결기 등 장비 지원으로 재배면적이 ’21년 85ha에서 ’22년 90ha로 확대되고, 같은 기간 농가소득도 147억 원에서 184억 원으로 크게 늘면서 양평지역의 대표 소득작물로 정착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